2020.03.26 (목)

  • 흐림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6.5℃
  • 흐림서울 18.8℃
  • 대전 15.1℃
  • 대구 15.2℃
  • 울산 14.8℃
  • 흐림광주 16.7℃
  • 부산 14.9℃
  • 흐림고창 16.3℃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16.6℃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3.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노옥희 교육감, `수업지원 대책` 교원단체 간담회

학사일정ㆍ교원복무ㆍ원격학습 학습공백 방지 대책 논의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51136&section=section6&section2=


▲  울산시교육청은 23일 정책회의실에서 휴업기간 수업지원과 학생생활지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4개 교원단체와 간담회를 가졌다.   © 편집부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또 연기됨에 따라 노옥희 울산교육감은 수업지원 대책을 위한 울산지역 4개 교원단체와 23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지역 상황 공유와 학사일정, 교원 복무, 원격학습을 통한 학습공백 방지 대책, 교과서 배부 등의 내용으로 논의됐다.


간담회에는 울산교총(회장 강병호), 전교조울산지부(지부장 문명숙), 울산교원노동조합(위원장 하경호), 울산교사노동조합(위원장 황진택)등 4개 교직단체 대표들과 노교육감을 비롯한 주요 부서장들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4개 교원노조와 시교육청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상시소통을 통해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노옥희 교육감은 "3차에 이르는 휴업연장으로 학부모들의 걱정이 많다"며 "온라인 학습을 통해 학습공백을 메우도록 노력하고 있으나 가장 중요한 것은 담임교사의 역할이며 학부모와의 소통과 학생들과의 비대면 상담 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교원단체에서도 역할을 해 줄 것"을 부탁했다.


강병호 교총회장은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가 진정되어 학교가 정상 운영이 되기를 모든 교사들이 한결같이 바라고 있다"며 "e학습터 등 기존의 온라인 학습뿐만 아니라 다양한 SNS를 활용해 학습지도와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안내를 하는 등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진택 울산교원노조위원장은 "사태가 장기화될 것을 대비해 온라인 학습이 수업시수로 인정받을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며 "학교현장과 사전교감을 하는 등 대응을 잘하고 있지만, 일사불란한 대처를 위해 정확한 지침을 내려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노교육감은 "당장 쌍방향 강의가 가능한 기반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어려움이 있지만 가정에서 자기주도학습을 할 수 있도록 교사들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교육청에서도 쌍방향 강의를 위한 시스템을 갖추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명숙 전교조 울산지부장은 "많은 선생님들이 소통방을 만들어 학생들과 연락을 지속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울산의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가 배치되어 있는 것을 다행으로 여기고 있지만 대규모 학교의 경우 개학 후 업무과다가 예상되므로 추가 배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하경호 울산교원노조위원장은 "교육청의 위기대응이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이 엿보인다"며 "개학 후 감염병 대처를 위해 비접촉식 체온계 등 철저한 방역물품 구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옥희 교육감은 "3월 말까지 비접촉식 체온계 3천개를 구매해 개학 전 학교에 보급을 할 것이며, 500명 이상의 학교에 열화상카메라 구입 예산을 배부하는 등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물품 구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개학이 장기화될 경우 온라인학습을 수업시수로 인정받는 문제는 교육청에서도 지속적으로 요청을 하고 있고 교육부에서 방침을 수립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학이 추가로 연기되는 일이 없도록 지금부터 2주간 모두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