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8.3℃
  • 구름많음강릉 7.6℃
  • 구름많음서울 9.3℃
  • 흐림대전 9.7℃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8.6℃
  • 흐림광주 9.9℃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울산시, 재난 기본소득 지원금 지급 ‘보류’

비상경제대책회의 결정, 규모ㆍ방법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불발`
울주군과의 형평성ㆍ울산시의회와 사전 조율 거쳐 구체화ㆍ발표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51438&section=sc31&section2=


▲ 송철호 시장이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지역의 행정ㆍ경제ㆍ산업ㆍ노동계 주요 인사들과 코로나19 경제 위기로 인한 민생안정 대책을 논의하는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가졌다. 

 

울산시가 재난 기본소득 지원금 지급을 두고 진통을 겪고 있다. 당초 울산시는 26일 지급 규모와 방법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울주군과의 형평성, 울산시 의회와의 사전 조율필요성 때문에  지원 발표를 다음 주로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의회 소식통에 따르면 지원금 지급 연기의 주요인은 울주군의 ‘돌출행동’ 때문인 것으로 전해진다. 울산시가 코로나 사태로 인한 취약계층과 영세상인들의 피해 보상으로 당초 시민 1인당 10만원 씩 지급할 예정이었으나 울주군과의 이중 지급이 쟁점으로 떠올라 차후 논의를 거쳐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앞서 울주군은 재난관리기금과 예비비에서 11억원을 활용, 덴탈 마스크 120만개를 구입해 군민 1인당 5매를 무상으로 배부했다. 또 이에 앞서 기금 및 예비비 36억원으로 손 소독재 10만병과 마스크 10만개를 구입, 군민 총 9만 4천 519가구에 소독제 1병씩, 3만 5천 84명에 마스크 3개씩을 전달한 바 있다. 또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군민 1인당 10만원씩의 재난 기본소득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울주군의 이런 예외적 행동 때문에 시민들로부터 항의를 받아 울산시가 곤혹해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5일 송철호 울산시장이 덴탈 마스크 350만개를 추가로 구입해 전체 시민에 1인당 개씩을 배부하면서 울주군을 제외시킨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울산시가 신종 코로나 피해 정도를 확인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26일 울산 지역경제 위기대응 최고 협의기구인 울산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출범시켰다.


이날 오후 2시 시청 본관 상황실에서 열린 첫 비상경제대책회의는 범 지역적 역량을 결집해 신속한 위기대응 및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한 특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날 회의는 송철호 시장 주재로 시의회, 기초자치단체, 유관기관, 경제단체, 금융기관, 노동계 등 지역의 주요 경제·산업 분야 기관 및 지원 단체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울산형 재난 긴급생활지원비,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대책, 자금·금융 지원 대책, 고용안정 및 일자리 대책 등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전방위 지원 정책에 관한 대책을 논의했다.


주요 회의 내용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 가용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울산형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고용 위기 근로자 특별지원, 소상공인·전통시장 상권 활성화 등 긴급 지원과 함께 울산형 뉴딜사업 추진, 코로나19 극복의 전 시민 동참을 위한 범시민 모금 운동 전개 등이다.


송 시장은 "시민과 노조, 기업체, 경제단체, 관계기관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충분히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다"며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