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9.9℃
  • 맑음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11.2℃
  • 흐림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2.1℃
  • 흐림고창 10.8℃
  • 흐림제주 12.9℃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3.5℃
  • 구름많음금산 15.6℃
  • 흐림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울산교육감, "역사적 사실 왜곡 수정 요구"

문부과학성 독도 일본 고유 영토 담은 中 교과서 검정 발표
일본 사회과 교과서 17종 중 14종 `독도 일본 고유영토 주장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51417&section=section6&section2=


문부과학성이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라는 내용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와 관련해 노옥희 교육감은 "명백한 역사적 사실 왜곡이며 즉시 수정을 요구한다"고 26일 밝혔다. 


노옥희 교육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일본 사회과 교과서 17종 중 14종에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라는 주장을 담고 있다"며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억지 주장을 담은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한 것은 아베정권의 교과서 제작 지침에 따른 것이다"고 규탄했다.


또 "역사적 진실은 거짓으로 꾸미고 왜곡한다고 바뀌지 않는다"며 "교과서는 판타지나 소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래세대를 키우는 역사교육은 사실에 기반하고 객관적 평가와 반성을 통해 미래를 설계해 나가는 것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교육감은 "일본의 역사 왜곡이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아베정권은 2014년 교과서 검정기준을 개정해 정부의 통일된 견해를 기술하도록 규정한 뒤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를 바꾸고 `독도는 일본의 고유영토`이며 `한국에 의한 불법 점거`라고 기술하도록 못 박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바른 역사의식 함양은 제대로 된 역사인식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교과서를 통한 역사 왜곡은 침략과 강탈의 역사를 부정하고 새로운 범죄를 준비하는 어리석고 퇴행적이며 고립을 자초하는 행위이다"라고 지탄했다.


또 "울산시교육청은 독도 영토주권 침해에 대한 강력한 항의와 함께 왜곡된 교과서의 즉시 수정을 요구한다"며 "더불어 우리 교육청은 독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바탕으로 영토주권을 지켜갈 수 있도록 독도 교육을 대폭 강화해 갈 것이다"고 밝혔다.


노옥희 교육감은 "독도교육주간 운영을 통해 집중적이고 체계적인 체험중심의 독도교육을 활성화시키고, 올해 독도체험관을 개관해 시민들과 함께 독도사랑을 실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