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3℃
  • 흐림강릉 10.9℃
  • 구름많음서울 17.7℃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20.6℃
  • 맑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8.5℃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19.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재난지원금 기부 방식, 정부에 따르지 않겠다"

통합당 울산 당선인들 `정부 강제기부` 거부…"직접 기부할 것"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54085&section=sc31&section2=


▲ 제21대 총선 울산지역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18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지원금을 지역취약계층을 위해 전액 기부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른쪽부터 권명호(동구), 박성민(중구), 김기현(남구을), 이채익(남구 갑), 서범수(울주군) 당선인     김생종 기자


제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소속 울산지역 당선인들이 `자율적 판단에 의한` 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를 선언해 주목된다. 수령하는 지원금 전액을 기부하되 정부기부 형식에 따르지 않고 독자적 방법을 택하겠다는 것이다. 지원금을 정부에 일괄 맡길 경우 울산지역 취약계층에 지원된다는 보장이 없다는 게 이들의 판단이다. 이들은 지원금 전액으로 지역 상품권을 구매해 지역 취약계층에 직접 배분하는 방식 등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중구 박성민ㆍ남구갑 이채익ㆍ남구을 김기현ㆍ동구 권명호ㆍ울주군 서범수 당선인 등 미래통합당 울산 당선인 5명이 1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에 대해 "기부는 자유와  자율에 기반한 순수한 마음에서 비롯돼야 그 의미를 발할 수 있는데 현 정부는 무늬만 자유와 자율일 뿐 실상은 기부를 강요하고 있다"며 "수령하는 지원금을 본래의 취지대로 쓰이게 하기 위해 정부에 의해 강제 기부당하는 게 아니라 자율적 판단으로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선인들은 또 "문재인 정부는 총선에 영향을 미칠 요량으로 지원금 지급에만 급급했다"며 "코로나19로 직접 타격을 입은 취약계층이나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에게 더 많은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고, `자발적 기부`라는 명목으로 기부를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난에 맞닥뜨린 국민들에게 지급된 구호 성격의 지원금인 만큼 국민 개개인이 지역에서 소비하도록 하는 것이 그 취지에 부합한다"며 "국가가 강제 기부라는 형태로 도로 회수해 가는 것이라면 애초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할 하등의 이유가 없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자율적 판단에 의한 기부`형태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김기현 당선인은 "당선인들이 독자적 판단에 따라 방법을 선택하겠지만 개인적으론 지원금으로 지역 상품권을 구매해 취약계층에 직접 전달하는 방식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박성민 당선인은 "중앙당과 사전 상의 없이 울산 당선인들끼리 협의해 결정한 것"이라며 "정부 기부형식에 따를 경우 우리가 기부한 지원금이 지역 취약계층에 직접 사용된다는 보장이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