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흐림강릉 24.4℃
  • 연무서울 20.9℃
  • 흐림대전 20.9℃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2.1℃
  • 흐림광주 21.4℃
  • 박무부산 20.3℃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5.3℃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자율적 판단에 따라 직접 기부 하겠다"

통합당 울산 지방의원들 `정부 강제 기부` 방식 거부ㆍ비판

http://www.kyilbo.com/sub_read.html?uid=254242&section=section1&section2=


▲ 미래통합당 울산시당 선출직 및 주요 당직자들이 20일 오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를 밝혔다.     김생종 기자    


미래통합당 울산 지방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정부 주도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방식을 거부하고 자발적 기부를 주장해 주목된다. 앞서 통합당 울산 총선 당선인들도 지난 18일 `정부의 강제 기부`를 비판하며 `자율적 판단에 따른 직접 기부`를 주장했었다. 


미래한국당 울산시당 지방의원들과 주요 당직자들이 2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자발적으로 기부하되 정부 주도 방식이 아니라 취약계층에 직접 전달하는 방식을 택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긴급재난지원금은 꺼져가는 지역경제를 살리고, 중소상인과 기업인, 사회적 약자 등이 함께 일어설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며 "지원금을 받아 내가 사는 지역에서 상품구매와 상권이용을 통해 지역경제가 되살아날 수 있는 마중물로 쓰여질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역에서 소비하기 위해 복지시설 등 도움이 절실한 곳에 물품을 구입해 기부할 것"이라며 "지방정부와 의회는 중앙정부와 다르게 울산시민의 생계와 지역 경제를 먼저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긴급 재난지원금이 긴급재난 기부금이 돼선 안될 것"이라며 "받는 시민이 오롯이 자신의 자율과 자유 의사로 결정하는, 말 그대로 자발적 기부로 이어져야 한다"며 "행여 불이익을 당하지 않을까 걱정하가나, 반 강제적인 분위기에 휩쓸려 어쩔수 없이 행하는, 무늬만 자발적인 기부방식은 오히려 기부에 대한 거부감을 초래할 수 잇다"고 지적했다.


한편 직접 기부방식에 대해 이들은 "구군별로 상품권 등을 직접 구매해 해당 지지체 내 복지시설에 직접 전달하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포토리뷰



여행/맛집

더보기